“14로 시작하는 6자리 전화번호로 출입명부 작성 대체”

“지자체에서 신청 가능…공공청사·의료기관·전통시장 등에서 이용”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11-25 [23:45]

현재 공공시설과 의료기관을 출입할 때 필요한 명부 작성을 기존 QR 코드나 수기 방식이 아닌 전화 기반으로 진행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출입명부 작성과 관련해 수기명부를 대체할 수 있는 간편한 전화 기반 출입명부 개발 계획을 밝혔다.

 

▲ 기초지자체인 예산군 청사 내 전자 출입명부 운영 모습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디지털 취약계층의 경우 QR코드를 통한 전자출입명부 이용에 익숙하지 않고 수기명부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전화 기반의 출입명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들이 건물에 들어갈 때 짧은 여섯 자리 ‘14’로 시작되는 대표번호로 전화하면 간편하고 통화료 부담 없이 출입을 등록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시스템은 각 지자체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자체별 최대 가입 가능한 번호 수는 해당 지자체의 인구 비례로 한정할 예정이다.

 

손 반장은 신청한 지자체는 해당 번호를 디지털 취약계층이 자주 방문하는 공공청사나 요양병원 등의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또는 전통시장 등의 출입명부 관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 이후에도 지자체가 원하는 경우에는 민원상담 등을 할 수 있는 대표 전화번호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도 절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