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말, 클럽등 일제 점검… 위반사례 적발시 고발조치”

핼러윈데이 방역 비상… 이용인원 제한·시간제 운영 등 철저히 점검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10-31 [07:43]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30이번 주말 클럽 등 고위험시설을 일제 점검해 이용인원 제한, 시간제 운영,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 핵심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지 살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손 반장은 이번주 주말, 돌아오는 핼러윈데이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설명했다.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



특히 한 번이라도 위반사례가 적발되는 경우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조치 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이번 핼러윈데이 때에는 가급적 대규모 파티나 행사는 자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국내발생 현황에 대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세가 여전히 진정되지 않고 있다이번 주는 국내 발생이 90명 전후로 발생하고 있고 수도권은 70명 내외, 비수도권은 20명 내외로 나타나는 등 지난주에 비해 전반적으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전국의 거리두기 1단계 조정 이후 국민들의 사회·경제적 활동이 재개되며, 이동량 지표도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다만 현재 위중증환자는 51명으로 계속 감소하는 추세이며 바로 입원 가능한 중환자 병상은 140여 개를 가지고 있어 중환자 치료는 충분한 여력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치명률도 현재까지는 1.75%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어 의료 대응에는 큰 문제가 없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

 

손 반장은 지금은 방역당국의 코로나19 추적과 억제 상황에 비해 감염전파 속도가 약간 더 빠른 상황으로 판단되며, 아직은 급격한 대규모 확산은 억제하고 있으나 언제, 어디서든 유행이 다시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일상과 경제활동을 보장받고 지속 가능한 방역을 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생활방역을 위해 힘써 주셔야 한다는 점을 재차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