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년 동계올림픽 ‘수호랑·반다비 스포츠 캠프’ 성황

평창 올림픽·패럴림픽 감동과 유산 전파…70개교 3500여 명 추가 참여 예정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10-29 [17:20]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하 평창올림픽)의 대표적인 유산사업인 수호랑·반다비 스포츠 캠프가 평창올림픽의 감동을 공유하며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2일부터 진행중인 수호랑·반다비 스포츠 캠프에 그간 5개교 162명의 학생이 참가했으며 추후 전국 각지 70개교 3500여 명이 학생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수호랑·반다비 스포츠 캠프는 전국 초등학생·중학생들을 대상으로 23일간 스포츠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평창올림픽의 감동과 경험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은 백호이고 반다비는 반달가슴곰이다.

 

▲ 지난 12일 전국에서 온 초중등 학생들이 평창과 강릉에서 진행 중인 ‘수호랑 반다비 캠프’에 참여하고 있다.  ©



이번 캠프는 지난 4월부터 진행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그동안 연기해왔다.

 

캠프는 평창과 강릉 지역으로 나눠 진행된다. 평창 중심의 수호랑 캠프에서는 올림픽 가치교육을 배우고 전통문화, 봅슬레이·바이애슬론 경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강릉 중심의 반다비 캠프에서는 패럴림픽 가치교육을 배우고, 전통문화, 파라아이스하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 지난12일 전국에서 온 초중등 학생들이 평창과 강릉에서 진행 중인 ‘수호랑 반다비 캠프’에서 컬링을 배우고 있다.  ©



특히 이번 캠프는 코로나 방역물품 제공 1캠프 1학교 참가 21실 제공 버스 기준 2인 좌석 1인 탑승 마스크 상시 착용 및 실내 공간 방역 실내 50, 야외 100명 이하 체험프로그램 진행 독립된 식사공간 및 투명 칸막이 설치 방역 관리자 지정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참가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하고 있다.

 

캠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http://sportscamp.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수호랑·반다비 스포츠 캠프는 평창올림픽의 감동과 경험, 포용적 가치 등을 전하고 동계스포츠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번 캠프가 평창올림픽의 유산을 계승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지친 유소년들의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