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추석 연휴, 코로나 경각심 갖고 거리두기·방역수칙 실천을”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정착하면 최대한 열린 경제활동 보장된 일상 가능”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9-29 [17:04]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29일 추석연휴와 관련해 지난 몇 주간 경각심을 갖고 실천해 주신 그대로만 해주신다면 연휴를 마치고도 안전한 우리의 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연휴를 방역의 연장기간으로 잘 보내주시고, 새로운 코로나19 대응 상황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협조를 거듭 호소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KTV 화면캡쳐)     ©

한편 5일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코로나19 감소 추세에 대해 하루하루의 상황과 통계에 대해 의미를 크게 부여하는 것은 성급하고 위험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지금의 감소세 국면은 국민들께서 지난 몇 주 전부터 보여주신 거리두기의 결과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금 현재의 코로나19 유행 억제 상황은 세 가지 측면에서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요한 의미를 가져다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째, 지금의 환자 감소세는 시간이 가면 갈수록 현재의 방역대응을 더 잘할 수 있는 토대가 되고, 전체적으로 감염규모가 줄어들면 그만큼 역학조사의 여력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서 한정된 자원으로 시행하는 추적조사가 더욱 성과를 거두게 되고, 좀 더 다양하고 세밀한 접근도 가능해 이를 통해서 전파고리를 더 빨리 차단하고 추가 환자 발생을 억제하는 등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두 번째는 내일을 더 잘 준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서 만약 이번 추석을 비롯한 특별방역기간에도 이동을 최소화하는 등 지금의 코로나19 진정세를 유지하고 또 폭발적인 유행을 막는다면 그 이후에는 거리두기의 새로운 지평을 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 부본부장은 가까운 동절기 유행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 또한 위기를 극복해낸 단단해진 연대감과 더불어서 합리적 거리두기 실천, 마스크 착용이 습관으로 정착된다면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이지만 최대한 열린 경제활동이 보장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세 번째로는 코로나 극복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아마도 금년 내에 어느 국가든 백신접종이 일부라도 시작될 수 있다고 예상되고, 초기 상황을 지켜보던 나라들이 아마도 내년 중에는 본격적인 코로나19의 예방접종이 시도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만약 우리가 유행규모를 사전에 억제하고 통제해 놓으면 차분하게 그리고 치밀하게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준비하고 시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부본부장은 저희 방역당국의 실무자들은 국민 여러분들의 저력과 실천을 보면서 매번 놀라워하고 있다국민 여러분들이야말로 방역대응에 든든한 파트너이자 의지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를 생태학적으로 표현한다면 우리 모두가 매우 잘 적응하고 진화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가끔 외신을 보다 보면 우리나라 상황과 비슷한 사례를 전 세계적으로 찾기 힘들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권 부본부장은 기존에도 연휴 기간을 거치면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거나 또는 억제되었던 환자가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던 바가 있다이번 추석 연휴 기간은 가급적 집에서 보내시고, 긴급하지 않은 외출이나 여행은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 올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