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공공제로페이, 코로나19 불황에 지역경제 활성화 한 몫

- 2월부터 추진한 공공제로페이, 8월 말 기준 9,100여 건 20억 8천만 원 사용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9-22 [17:27]

▲ 경남 공공제로페이, 코로나19 불황에 지역경제 활성화 한 몫     ©경남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지난 2월 전국 최초로 도입했던 <공공제로페이>의 사용량이 8월 말 기준으로 9,100여 건, 21억 원에 달해, 소상공인의 매출향상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를 비롯한 시군 및 출자·출연기관 등이 동참한 <공공제로페이>는 업무추진비, 사무관리비 및 행사실비보상금 등의 지급을 기존에 이용하던 은행 신용카드에서 정보무늬(QR코드)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로 변경해 이용하는 방식이다.

 

연매출 8억 원 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공공제로페이>로 결제 할 경우 ▸기존 신용카드 결제 시 소상공인이 부담하던 1%내의 수수료가 0%로 사라지게 되고, ▸대금지급도 2~3일 이후에 입금되던 방식과 달리 현장에서 가맹점으로 바로 입금돼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이 크게 개선됐다.

 

올해 2월 개통 시 36,773개였던 제로페이 가맹점은 8월말 기준으로 85,625개로 확대됐으며, 이용금액은 경남도의 경우 5,400여 건에 13억 원, 시군은 4월 도입한 이래 3,700여 건에 7억 8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경남도청 인근 음식점 사장은 “공공제로페이 사용금액이 전년 동월 대비 130% 이상 상승했다. 제로페이는 신용카드 결제에 비해 돈이 빨리 들어오고, 카드 가맹수수료도 월 기본 30만 원은 절약되는 것 같다”며 공공서비스 지원 확대로 가게 운영에 상당한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어려운 시기인 만큼 공공의 역할이 더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삼희 도 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소상공인들이 더욱 힘들어 하고 있다. 경남도는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 발굴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