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올해 3개 지구 39만㎡ 지적 재조사

지적재조사로 경계 분쟁 해소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2-21 [17:05]

성남시는 올해 1억3800만원을 들여 3개 지구 571필지, 39만㎡를 대상으로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한다.

 

지적재조사는 토지의 실제 이용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 잡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는 중원구 상대원1지구 137필지(20만2000㎡), 하대원2지구 104필지(1만5000㎡), 분당구 금곡2지구 330필지(17만3000㎡)다.

 

시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드론 촬영 영상을 활용한 주민설명회를 열어 경계설정 등에 관한 이해를 돕고 이해 당사자 간 원만한 합의를 도울 계획이다.

 

성남시는 2013년부터 지적재조사 사업을 벌여 15개 지구 4240필지(444만8000㎡)를 디지털 지적으로 완료했다.

 

박경우 성남시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 사업은 지적불부합으로 인한 토지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추진된다”며 “사업 완료까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