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제영향 최소화”

기재부, "신인도 확고... 막연한 불안감 경계해야"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1-23 [17:45]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관련 동향을 관계기관과 모니터링하며 우리 경제에 미칠지 모를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은 미국·이란 간 긴장 완화와 미국과 중국도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하는 등 글로벌 불확실성 완화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으나,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위원회를 소집하는 등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로 변동성이 다시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러나 사상 최고 수준의 외환보유액과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20bp(0.01%포인트) 초반의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신인도가 확고하다”며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도 신속히 대응하는 만큼 막연한 불안감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다만 우한 폐렴 등과 관련한 향후 전개양상을 속단하기 어렵고, 미국과 중국간 2단계 무역 협상 등 불확실성이 상존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대내외 리스크관리와 경기반등 모멘텀 마련, 성장 잠재력 확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김 차관은 “우한 폐렴은 모니터링을 하면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미, 중 협상은 상황관리반을 구성해 주기적으로 짚어나갈 것”이라며 “금융,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때는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