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교육부 주관 ‘교육발전특구’시범지역 지정… ‘경기북부 교육 신도시’로 발돋움해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4-02-28 [17:31]

 

최근 ‘옥정·회천 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양주시가 ‘경기북부 교육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양주시(시장 강수현)가 교육부에서 주관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지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및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교육 혁신과 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정책이다.

 

시는 이번 ‘교육발전특구’시범지역 선정으로 향후 3년간 30 ~ 10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되며 ▲학교 및 교육과정 운영 자율성 확대, ▲ 디지털 교육, ▲늘봄학교, ▲학교시설 복합화 등 교육 개혁 과제 우선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범운영 후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특구 정식 지정이 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양주시는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에듀테크 교육센터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정으로 우리 양주시가 ‘경기북부 교육 신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며 “양주의 모든 학생이 풍요로운 교육환경에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