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모든 양식장에 스티로폼 부표 신규 설치 금지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3-11-09 [16:40]

 

 

전북도는 2021년 「어장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지난해 11월 13일부터 김, 굴 등 수하식 양식장의 스티로폼(발포폴리스티렌) 부표 신규설치가 금지됐고, 올해 11월 13일부터는「수산업법」에 따른 정치망·마을어업·구획어업과「양식산업발전법」의 해조류, 패류, 어류, 복합 등 모든 양식장의 스티로폼 부표 신규설치가 금지된다고 밝혔다.

 

만약 새로운 스티로폼 부표를 설치한 것이 적발될 경우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고, 특히 10~11월부터 양식을 시작하는 김 양식 어업인 등은 스티로폼 부표를 새롭게 설치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현재 양식장에서 주로 사용하던 스티로폼 부표는 사용 중에 쉽게 파손돼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하기 때문에 어장환경을 훼손하고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어 이를 보완하기 위해 2017년부터 해양수산부에서는 스티로폼을 사용하지 않거나 환경유해성, 내충격성 등 일정 기준을 통과한 인증부표로 교체할 경우 구입비의 70%*를 국비와 지방비로 지원했으며, 전북도는 2017년부터 작년까지 19,362개를 교체했다. *국비 35%, 지방비 35%, 자부담 30%

 

하지만, 보조를 받아도 구입 비용이 스티로폼 부표에 비해 2,800~5,600원가량 높아 양식어가에서 선뜻 교체하기가 어려운 문제점이 있었으나 전북도는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도비를 추가 지원하여 양식어가의 부담률을 구입비의 30%에서 20%로 낮추고 사업량도 확대하여 작년대비 1,904개 증가한 7,205개를 보급하고 있다.

 

이번 도비 추가 지원으로 총 보조율이 70%에서 80%로 상향됨에 따라 도내 양식장에서 사용률이 높은 기존 200리터 스티로폼 부표의 경우 기존20,000원에 구입이 가능했으나 이제는 이보다 5,600원 저렴한  14,400원으로 인증부표 구입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교체 시 반납하는 폐스티로폼 부표는 1억 2천만 원을 들여 시·군에서 회수·처리를 병행하여 폐스티로폼 부표로 인한 2차 오염 발생을 차단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재용 전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해양 미세플라스틱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양식장 내 스티로폼 부표를 신규설치하는 것이 금지됐다”며, ”깨끗한 어장을 미래 세대에 물려주고 안전한 수산물 생산을 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어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리고, 도에서도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