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예천군, 예천비행장 주변 소음영향도 조사결과(안) 의견 수렴

- 11월 10일까지 의견 수렴, 소송 절차 없이 신청만으로 보상 가능 -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1-10-19 [12:25]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11월 10일까지 국방부가 진행하는 예천비행장주변 소음영향도 조사결과(안)에 대해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한다.

 

그동안 예천읍‧호명면‧유천면‧용궁면‧개포면 일부 피해 지역 주민들은 국방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만 보상을 받을 수 있었으나 지난해 11월「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 방지 및 피해 보상에 관한 법률」이 시행돼 소송 절차 없이 신청만으로도 소음영향도에 따라 1인당 연간 36만 원~72만 원을 차등 보상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소음측정 전문 업체에 의뢰해 지난해 하반기, 올해 상반기 2차례 걸쳐 대표 피해지역 14개소에서 소음도를 측정했으며조사결과(안)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 후 오는 12월 소음대책지역을 지정‧고시 절차를 확정할 계획이다.

 

소음피해 보상 대상 주민은 5개 읍‧면 약 3,500여 명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소음대책지역 지정‧고시가 끝나면 내년 1월~2월 소음피해 보상금신청을 받고 검토‧확정 통보 등 절차를 거쳐 8월에 지급할 예정이다.

 

김학동 군수는 “전국 16개 지자체와 함께 ‘군 소음 피해 보상 및 주민지원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협의회’를 구성해 피해 주민들이 정당하고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그 결과 군소음 보상법 시행이라는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며 “소음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은기한 내 반드시 조사 결과를 확인하고 보상 등에 대해 국방부에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