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아세안 관광객 환영합니다”…20일부터 아세안 환대주간

특별정상회의 계기…통역·관광 안내소 운영, 관광지 할인혜택 등 제공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19-11-19 [14:35]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아세안 국민들의 방한 관광을 확대하기 위해 환대주간을 마련한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일부터 내달 11일까지 ‘2019 아세안 환대주간(Korea Welcomes ASEAN! 2019 ASEAN Welcome Week)’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세안 환대주간에는 인천공항·김해공항 등 주요 입국장에서 방한 아세안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영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방한 관광 시 어려움으로 꼽히는 의사소통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 영어뿐 아니라 베트남어·태국어·마인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아세안 관광객의 입국 수속을 도운다.

 

인천공항(1·2터미널)과 김해공항, 서울 명동, 부산 해운대에 총 5개의 아세안 대상 관광안내소도 운영한다. 각 안내소에서는 아세안 국적 방한객을 대상으로 할인권·기념품 등을 담은 환영꾸러미인 웰컴키트를 제공하고,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 연결을 지원한다.

 

  ©



특히 문체부와 공사는 많은 아세안 관광객들이 안내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광경찰과도 협업할 계획이다. 이 밖에 아세안 환대주간 기간을 포함한 1개월(1120~1219) 동안 외래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58개 주요 관광지의 입장권 또는 관람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신남방정책 추진과 더불어 비자제도 개선 및 항공노선 확대 등에 따라 아세안 국민들의 방한 관광이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방한 관광시장 다변화 및 방한 외래관광객 확대를 위해 더욱 많은 아세안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도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